• 최종편집 2022-08-12(금)
 
유문종 수원시 제2부시장(오른쪽)이 수상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수원시가 (사)한국주거복지포럼이 주관한 ‘제8회 한국주거복지포럼 우수사례 공모’에서 ‘음지가 양지 되는 안심보금자리’를 응모해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포상금은 300만 원이다.

유문종 수원시 제2부시장은 6월 30일 성남시 분당구 LH 오리사옥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최우수상을 받았다.

‘한국주거복지포럼 우수사례 공모’는 기초지자체·공기업·주거복지 관련 비영리단체의 주거복지활동 우수사례를 발굴해 시상하는 것이다. 올해 공모에는 16개 기관·지자체가 응모했고, 심사를 거쳐 수원시를 비롯한 4개 기관·지자체를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수원시는 ▲선제적인 주거복지행정 ▲주거취약계층 지원 강화 ▲수원형 공공임대주택 지원 ▲탄탄한 주거복지 추진 기반 구축 ▲청년 주거지원 정책 추진 ▲주거복지 협치플랫폼 운영 등 주거복지정책을 담은 ‘음지가 양지 되는 안심보금자리’를 응모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수원시는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집, 'S.home'’을 비전으로 하는 ‘주거복지 시행계획’을 수립해 2020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주거복지 시행계획은 ▲주거취약계층 지원 강화(Supporting) ▲공공주택 공급 확대(Housing) ▲주거복지 추진 기반 구축(Organizing) ▲노후주택 주거환경 개선(Modifying) ▲모두를 위한 주거공동체 조성(Enhancing) 등 5개 전략과 18개 추진과제, 31개 단위 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유문종 제2부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이 늘어나면서 주거 위기 가구도 증가했다”며 “수원시는 모든 시민이 안정적으로 주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66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시, ‘제8회 한국주거복지포럼 우수사례 공모’에서 최우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