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18(토)

TOP NEWS

안산시 특사경, 명절 성수식품 부정 제조·유통업체 6곳 적발
정치 사회 경제 교육 의회 09-17 11:26
서울 · 경기 · 인천을 사랑하는 호남인 17,157인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
기획 특집 이슈 09-14 17:24
경기도 독립야구단 권광민 선수 KBO 신인지명, 프로선수 꿈 이뤄
문화 스포츠 연예 09-13 17:35
“오산시 운암뜰 AI스마트시티 개발 2024년까지 완료”
기획 특집 이슈 09-10 17:46
경기도, 올해 노사문화 우수기관 대상‥이재명 “노동존중 세상 앞장설 것”
지역 09-09 19:10
경기도 특사경, 추석 앞두고 불법사금융 집중 수사…저신용자·소상공인 겨냥한 범죄 차단
지역 09-08 06:54
경기도 수원 배달특급 "대표 메뉴 사진 직접 찍어드려요"…30일까지 모집
지역 09-07 15:13

동영상뉴스더보기

포토뉴스더보기

FOCUS ON

경기도 보환연, 추석 앞두고 성수식품 안전성 검사. 부적합 9건 폐기 조치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추석을 맞아 도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유통 중인 명절 성수식품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9건의 부적합 식품을 적발해 폐기 조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원은 8월 23일부터 9월 13일까지 추석 선물용 및 제수용 식품, 농수산물 671건을 수거해 ▲방사능 ▲보존료 ▲중금속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부적합 식품 9건을 보면 벌꿀에서는 신선도의 지표가 되는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 함량이 94.0 mg/kg(기준 80.0 mg/kg 이하)으로 기준치의 약 1.2배 검출됐다.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은 벌꿀을 많이 가열할수록 다량 생성된다. 또한 조미김 2건에서 기름의 산패를 나타내는 과산화물가 함량이 각각 82.7 meq/kg, 72.6 meq/kg(기준 60.0 meq/kg 이하)으로 검출됐다. 동태전 1건에서는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기준치 음성)이 양성을 보였다. 잔류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한 품목은 시금치 1건, 가지 1건, 당근 1건, 쑥갓 1건, 참나물 1건이었다. 시금치에서는 살충제인 다이아지논이 기준치 0.01 mg/kg의 27배인 0.27 mg/kg 검출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해당 제품을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등록해 관련 기관에 행정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했다. 부적합으로 확인된 농산물은 압류 및 폐기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추석성수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추석 전까지 지속해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하겠다”면서 “연휴 기간에도 도민이 안심하고 추석을 맞이할 수 있도록 24시간 비상근무로 식품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기획 특집 이슈

오피니언 사람들

문화 스포츠 연예

민원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의회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