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5(화)
 
해외바이어와 온라인 수출상담 진행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도입 발표를 필두로 ‘탄소중립’이 전 세계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탄소중립 선도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에 나선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오는 17일부터 27일까지 약 열흘간 경기도 디지털무역상담실에서 ‘2022 경기도형 탄소중립 기업지원을 위한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탈탄소화 정책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도내 유망기업의 수출 판로 개척을 지원, 명실상부 탄소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키우고자 마련됐다.

상담회에는 공모 및 심의 절차를 거쳐 선발된 도내 친환경·탈탄소 분야 유망기업 120개 사가 참여, 세계 각국 현지 바이어 60개 사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1:1 수출 상담을 벌이게 된다.

특히 케냐, 베트남, 태국, 중국, 미국, 말레이시아 등 7개국 10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 ‘경기비즈니스센터(GBC, 경기도 해외 통상 사무소)’의 네트워크를 통해 사전 발굴된 유력 바이어들이 참여하는 만큼, 직접적인 수출계약 성과는 물론 해당 지역 시장 진출 가능성을 가늠해 보는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일례로, 케냐 나이로비 소재 그린 빌딩 기술력을 갖춘 건설회사 G사는 도내 친환경 제조기업 H사(친환경 건축자재)와 U사(공기 청정 장비)와 상담할 예정으로, 탄소중립 실현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도는 바이어 주선부터 통역 지원, 상담장 운영 등 참가 기업들의 원활한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전방위적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김태현 경기도 외교통상과장은 “코로나19로 탄소중립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는 상황인 만큼, 이번 수출상담회가 어려운 여건에서도 친환경·탈탄소 경영을 위해 애써온 도내 유망 기업들이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77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탄소중립 선도기업 세계시장 진출 지원‥17~27일 온라인 수출 상담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