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인 신부,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지지

최영석 기자

작성 2020.08.04 16:30 수정 2020.08.04 16:34
송기인<사진 왼쪽> 신부 자택인 밀양에서 손을 맞잡고 있는 염태영 수원시장<사진=염태영 캠프제공>


염태영 캠프는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으로 있는 송기인 신부가 4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나온 염태영 수원시장을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고 밝혔다.

 

캠프에 따르면 이날 송 신부는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은 이 땅에 자치와 분권의 싹을 틔우고 국가균형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면서 "염태영 수원시장이 가장 그 정신을 실천해왔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 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민생 현장의 최일선에 나선 전국의 기초 지방정부들이 국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었다"면서 "깊은 신뢰와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인 송기인 신부는 민주화운동의 대부로서 그 삶 자체가 민주주의의 역사로 불린다.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 때면 송기인 신부를 만나 국정운영의 방향과 조언을 듣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는 현 수원시장(3)으로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비서관을 역임하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는 일자리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받아 활동했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영석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