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부평정수장 현장방문

정세균 국무총리 부평정수장 현장방문, 수돗물 정상화 독려

(참석) 인천광역시장, 환경부차관, 한강유역환경청장, 인천상수도사업본부장 등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26 21:20 수정 2020.07.26 22:24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돗물 유충 발생과 관련하여 7.20일 전국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를 지시한 데 이어, 25일(토) 오전 인천 부평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재발방지대책의 신속한 수립을 독려했다. 

* (참석) 인천광역시장, 환경부차관, 한강유역환경청장, 인천상수도사업본부장 등


먼저 정총리는 활성탄 흡착 시설물 앞에서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과 홍정기 환경부차관으로부터 수돗물 유충 대응상황을 보고받았다.

이어서 현재 유충 발생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활성탄 흡착지와 방충 시설물과 오존 접촉지 등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점검하고 인천시 관계자들에게 수돗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우리 생활과 밀접한 수돗물에서 이러한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지 못한 것은 국민들께 송구스러운 일이라며, 환경부 차관에게 신속한 해결과 함께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아울러,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수돗물을 만들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한 팀이 되어, 수돗물을 생산하고 공급하는 근본적인 시스템에 대해서도 점검해 줄 것을 지시했다.

한편, 정 총리는 신고 민원에 헌신적으로 대응하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수돗물을 사용하는 어린이나 주부의 심정으로 유충 사태 종식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