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유미코아, 아시아 최대 R&D센터 짓는다…‘유치’

[충남도] 천안외투지역 1만 9296㎡ 3000만 달러 규모 연구·개발 센터 신축 등

아시아 투자·진출 중 최대 규모…수소·전기차 수요 예측 등 연구·개발 속도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7.20 17:34 수정 2020.07.21 11:38

충남도가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 글로벌 우량 외국인투자기업인 벨기에 유미코아사의 연구·개발(R&D)센터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R&D센터 유치는 유미코아사가 아시아에 투자하고, 진출한 R&D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0일 도청에서 임동준 한국 유미코아 회장, 박상돈 천안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유미코아 R&D센터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르면 유미코아는 천안외국인투자지역 1만 9296㎡(약 5850평)부지에 3000만 달러(약 360억원)를 투자, R&D 센터를 신축한다.

유미코아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사를 둔 이차전지 양극재 등을 생산하는 소재산업 분야 글로벌 기업으로, 양극재 생산 선두업체 중 하나이다.

지난해 약 4조 5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세계 14개국에 진출, 직원 수가 1만 1100명에 달한다.


한국에는 1999년 법인을 설립, 천안외국인투자지역 등 천안에만 3개의 공장(약 14만 8760㎡ 규모)을 건설했다. 이곳에는 약 95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이번 유미코아의 R&D센터 건립 결정에는 최근 가파르게 상승하는 전기차와 수소차 수요를 예측한 것으로, 이에 따른 연구·개발 활동 역시 가속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더해 충남테크노파크 이차전지 기술센터가 보유중인 장비 및 시설을 공동 활용하는 등 이차전지 연구 개발을 위한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함도 내재됐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유미코아의 R&D 투자결정을 환영한다”며 “이번 R&D 투자로 보다 많은 고급 인력들이 근무하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