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세계동물보건기구(OIE) 표준실험실 인증 획득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6.22 20:14 수정 2020.06.23 17:22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지난 6월 16일 세계동물보건기구 온라인 투표*에서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OIE Reference Laboratory)로 인증받았다.
* 코로나 세계적 유행 상황으로 2020.5월 개최 예정이던 제88차 OIE 총회가 취소됨에 따라 주요 안건에 대한 회원국의 온라인 동의 절차를 거쳐 우리나라의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 인증(전문가: 검역본부 이윤정 박사)을 최종 결정 통보(2020.6.16.)

이로써 검역본부는 지난 2009년 소 브루셀라병을 시작으로 뉴캣슬병(2010), 사슴만성소모성질병(2012), 광견병(2012), 일본뇌염(2013), 구제역(2016), 살모넬라증(2016)에 이어 모두 8개의 OIE 표준실험실을 보유하게 되었다.

조류인플루엔자는 가금류에 전파되면 사회‧경제적 피해가 막대할 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감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이며 특히 국경을 넘나드는 전파특성으로 원헬스(One Health) 기반 질병관리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글로벌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이번 표준실험실 인증은 그간 7차례에 걸친 발생 과정에서 축적된 선제적이고 과학적인 진단능력과 방역성과를 국제사회가 인정한 결과로 평가되며, 향후 우리나라가 발생 가능성이 상존하는 아시아지역의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검역본부 박봉균 본부장은 “이번 OIE 표준연구실 인증을 통하여 검역본부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동물 질병 전문기관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아울러 아시아권에서 단일 기관으로는 가장 많은 8개의 OIE 표준실험실을 운영하게 된 만큼, 세계 표준이라는 자긍심과책임감을 가지고 동물질병에서도 K-방역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민원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